}); }); TRAVEL OF DNT :: TRAVEL OF DNT

안녕하세요 D.N.T입니다~


오늘은 혼자서 오슬롭 투어에 도전해보기로 했어요 ㅋㅋ


제 숙소와 오슬롭은 버스로 15정도 거리라


그냥 세부 버스를 타고 어디서 내릴거라고 말만 하면 거기 세워 주시는 시스템이라


새벽 6시쯤  일어나 천천히 준비하고 오슬롭 투어를 하러 가보았어요 :)



준비물은 수영복 고프로 핸드폰 여분의 돈 ㅋㅋㅋ

             (스포츠용 타월 챙겨 간다는걸 깜박했네요 ㅜ_ㅜ)






버스를 타고 내리니 역시나 호객행위인지 어느 업체 사람처럼 보이시는분이 여기라고 


이쪽으로 오라고 손짓해서 저는 순수하게 따라갔어요 ㅋㅋㅋㅋㅋ


가니 금액을 알려주더라구요 락커랑 다같이 해서 2000페소를 줬던걸로 기억해요.


그리고 샤워할거냐고 물어보면서 샤워비를 받는데 이건 굳이 할 필요가 없어요


왜냐하면 투어가 끝나면 근처에 샤워 하는곳이 있어요 공용 샤워장 이죠 ㅋㅋ


그리고 핸드폰은 두고 가래서 어쩔수 없이 고프로만 챙겼어요 :)




그러고 직원을 따라 투어 하는 장소에 갔더니 웬걸...


저보다 일찍 온사람들이 무지 많더라구요....


(나름 일찍왔다고 뿌듯해 했었는데....)


그래도 한 20분 정도 기다리고 바로 탔답니다 ㅋㅋ




기다리면서 고프로로 찰칵 :)







이건 다타고 나서 찍은 거지만 이렇게 줄지어서 배를 운행 하더라구요 ㅋㅋ





배는 이쪽에서 탔는데 저포함 6분 이었어요.

약간 같은 인종 사람 끼리 태우던데 한국분이 생각보다 없더라구요 ㅋㅋ


그러고 배를 타고 들어 갈땐 몰랐는데


여기 직원분이 먹을 걸로 고래상어를  조종(?)하고 있었어요...






조종하는 분과 그를 따르는 고래상어...


(슬쩍 슬쩍 모습을 보이고 있쥬??)




이렇게만 보려고 투어를 신청한건 아니기에




저는 오리발까지 대여를 했기에 물속을 들어갈 준비를 합니다 낄낄낄 


.

.

.

.

.

.

.

.

.

.

.

.

.

.

.

.

.

.

.

.



허. 억. ㅋㅋㅋㅋㅋㅋㅋ


나름  해양 생물들을 바다 속에서 섭렵(?)한 저도


고래상어에 깜짝 놀랐네요....


크기로 봐선 아직 다큰 애들은 아닌거 같은데


그래도 무시할 사이즈가 아니라 처음엔 조금 무서웠어요 ㅋㅋ


고래상어를 볼수 있는 스팟이 지구 상에 많지 않다고 해요


이 가격에 고래상어를 이렇게 가까이서 볼수 있다니


이 투어를 안할수가 없겠쥬? ㅋㅋ


(원래는 리조트에서만 계속 뒹굴거릴 계획이었는데...)




아가미가....  으어어~어어~


신기하당 ㅋㅋ


계속 보다 보니 귀여운 우리 고래상어 친구 


(나름 상어지만 귀여운 상어네요 ㅋㅋ)











갑자기 고래상어가 뒤에서 나타타 절 치고 가서 깜짝 놀라서 찍은 영상....


(당황한 티가 나지 않아 다행이다..)


피부에 얘의 꼬리 부분이 닿인거 같은데


촉감이 부드러울줄 알았는데


살짝 까끌?? 했어요



(얘들은 절대 터치 하시면 안됩니다. 이건 얘가 와서 절 치고 가서 그런거에요 ㅋㅋㅋ)














마지막으로  스탭들이 주는 음식 먹는  고래상어 에요 귀엽게 잘 받아 먹네요  짜식 ㅋㅋ




즐겁게 관광하다 이제 헤어질 시간이자 




제가 밥을 먹을 시간이에요... ㅋㅋㅋㅋ






사진으로 봐선 정말 맛없어 보이쥬??


네....



맛없었어요....


근처 맛집을 검색했으나


유일한 맛집은 예약을 해야 하더라구요...



그 외는 다 그냥 저냥 다맛없어요 ㅜ_ㅜ



리조트가서 식사를 할수도 있었겠지만 


그냥 배가 고파서 대충 여기서 끼니를 떼우기로 해요 ㅋㅋ





여기도 이제 마감에 들어가나봐요


그 많던 사람들도 이젠 다들 갈길 갔나봐요 :)



한 8시쯤 되면 폐장하는것 같았어요


일찍 시작해서 일찍 문을 닫아요


(우리 고래상어 친구들도 쉬어야 겠죠??)



다음에도 세부오면 보자 고래상어 친구드라~~  ㅜ_ㅜ




그 후 저는 또 가봐야 된다는 투말록 폭포를 마지막으로 찍고 숙소로 가려고 해요


투말록 폭포를 가려면 오토바이를 타구 한번타고 근처에 가서 내려서


다시 다른 오토바이 (얘들은 다 자기 고유번호가 있어요)를


타고 좀더 깊이 들어가요





오토바이를 타고 투말록을 찾아가는길


브라질에서 탄것 다음으로 재밌었어요 ㅋㅋ














투말록 폭포는 입장료가 있는건지 없는건지 몰겠는데


저한테는 돈을 요구 안해서 저는 그냥 입장했어요...


(절대 몰래 들어가지 않았답니당 :) )









그냥 먼가 흔한 산속 같아요 처음에는 ㅋㅋ














여기가 진짜 투말록 폭포





생각한것 보단 사람들이 많진 않았어요




전 수영복을 입은 채로 물에 들어가봤는데


처음에는 살짝 차갑게 느껴졌는데


시간이 지나니 그냥 시원한 정도 였는데


석회수라 그런지 물이 좀 많이 뿌옇게 보여서 그런지 


먼가 찝찝해서 오래 안있기로 하고 촬영만 간단히 하고 나왔어요 ㅋㅋㅋ





그래도 이까지 온게 아까워 30분 정도 놀다가 




저의 사랑 리조트로 향합니다 ㅋㅋ










크~으


선텐 하기엔 아주 적합한 날씨네요 이 날 너무 너무 좋았어요


진정한


여. 유.







화창한 날씨 수영복 입고 경치 구경하면서 휴식을 취하는게


진정한 휴가 아닐까요?  ㅜ_ㅜ


여기에 맛난 음식까지 따른 다면 금상 첨화


너무 좋아 고객 감동..  ㅜ_ㅜ



이렇게  꿀 휴가를 보낸 저는 


자랑스럽던 제가 묵은 리조트를 뒤로 한채 



다음날



공항으로 갔어요...






체크아웃 시간이 12시인 관계로 브런치를 먹고 바로 나왔어요 ㅋㅋ






그 뒤로 관광하다 공항으로 온 D.N.T...


진정 한국으로 다시 돌아가야 하나요...




공항 내부는 아주 심플했어요


그런데 거의 한국인들 뿐이넹?? ㅋㅋㅋ





이건 출국세....


한화로 치면 대략 15000원....


왜냐....


왜 뜯어 내는것이야....


처음에 이것때문에 당황했지만 수습은 했네요 다행히 ㅜ



이로써 짧은 휴가를 마치고 한국에 무사히 도착했어요 


다음 휴가때도 여기를 오고 싶지만 아직 못가본 동남아쪽을 가보는게 제가 할일이겠죠?


그럼 다음 여행을 기약하며


HAVE A NICE DAY~~!!  안녕~~!
















































'동남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D.N.T의 필리핀 여행 (오슬롭의 고래상어 만나기)  (0) 2019.01.10

설정

트랙백

댓글

안녕하세요 DNT 입니다.


세부에서의 여행 2일차 입니다.


이번 여행은 빠듯한 일정으로 여행 하지 않기 위해 부단히(?) 노력 했는데요?


여행 가서 처음으로 아주 느긋하게 움직이고 했던 세부여행 ㅋㅋ 


시작하겠습니다.





제 방앞 뷰에요 ㅋㅋ 


아늑하고 연인들끼리 조용히 다녀가기 좋은 리조트 강추합니다


바로 앞에 보이는 건물은 식당이에요 :)





리조트지만 아주 작은 건물 이죠 ㅋㅋ 


비수기에 가서 그런지는 몰라도 아늑하고 푹쉬기는 



안성맞춤 사람들 많은 숙소는 못가겠더라구요. :(








리조트 바로 앞에선 수영도 가능해요 


저 보트도 리조트 소유이고  저 보트를 타고







리조트 소유인 저배에 타고 다이브를 할수 있더라구요.


다이빙을  좋아하시는분들도 아주 안성 맞춤의 리조트 일거 같아요.


(전 무서워서 다이빙은 못하고 그냥 쉬고 왔네요 ㅋㅋㅋ)







여긴 리조트의 탁 트인 식당이에요  깔끔하고 이쁘지 않나요?


오른편에 옷은 리조트 기념품이라고 판매를 하시는것 같았는데 


저는 전혀 구매의욕이 들진 않았어요 ㅋㅋㅋ





  저는 아주 느긋하게 팬케이크를 시켰어요 


음 그런데 여기 팬케이크는 절대 드시지 말것을 권해 드려요 


제가 아는 팬케이크가 아니에요 ㅋㅋㅋㅋㅋㅋ ㅜ_ㅜ


(팬케이크에 발라먹는 시럽을 주는데도 맛없어...)




그렇게 천천히 여유를 부리며 있던 저는 누군가의 추천으로 수밀론이라는 섬을 알게됐어요.


수밀론이라는 섬은 어느 개인이 산 리조트로 꾸며진 아주 이쁜 필리핀의 섬이라고 했어요.


그래서 세부에 간다면 한번쯤 가볼만한 곳이라고 강추 하시길래 


리조트 직원들에게 물어 물어 버스를 타고 수밀론으로 찾아가보기로 했어요.


(처음에 세부의 버스를 못알아봐서 1시간 가량 버스들을 다 그냥 보내고 나중가서 

그게 버스인줄 알았어요...ㅜ )





필린핀은 다 1차선 인가봐요...



사고 날거 같아... ㄷㄷ



주변이 바다로 이뤄져 


바깥풍경을 보며 달리는데 힐링되면서 기분이 좋았어요.


글을 쓰며 사진을 보니 또 다시 가고 싶어지네요 ㅋㅋ





여기가 수밀론으로 배를 타는 곳이에요


(그러고 보니 수밀론 입구를 못찍었네요 ㅋㅋ

찾자 마자 신나서 바로 뛰어 들어오니 이런 광경이...)





수밀론으로 가는 입구에 주변 컷  :)






간만에 고프로 영상 찍어봤어요 :)







블루워터라는 업체의 리조트죠


수밀론으로 가는 배편 시간표에요 5시가 막타임 이라 


5시에는 배틀 타고 나와야 해요


물론 여기 리조트에 묵는 분이시면 전혀 상관 없는 이야기지만요.




이런 배를 타고 수밀론 입성~!!




나름 큰섬이라 여기 저기 구경한건 많았어요.


리조트에 있는 작은 수영장과 바다 전망이 보이는 뷰 :) 


여기도 짱 좋은거 같아요  ㅋㅋㅋ





다시 봐도 멋진 해변이네요.


날씨만 조금 도와줬다면 더할나위 없이 완벽했는데


그게 조금 아쉬었어요 :(







블루워터 리조트 소유 배인거 같았어요


사람들이 즐겁게 놀던데 전 이것도 모르고 


수영복은 안챙겨서 와서 수영을 못했어요 ㅜ_ㅜ


(그럼 여긴 와 간겨??)




비올거 같은 날씨만 아니었다면 완벽한 놀이터


평일이라 사람들도 많이 없고 힐링하기엔 딱인곳!!


잠시 감상 하시죠 :)















수밀론 입장료는 평일이라 2000페소 거기에 식사값은 포함되어 있고 


식사는 이곳에서 뷔페식으로 할수 있어요 :)



저는 2시배를 타고 들어와서 수밀론에서 

수영도 못하고 식사하고 잠만 조금 자고 5시 배를 타고 나왔어요 ㅋㅋ


좋은 날씨와 수영복만 있었더라면 더할나위 없이 좋은 수밀론 원데이 투어!


기회가 되신 다면 여기 강추 드려요  :)



그럼 마지막 영상을 끝으로 마무리  하겠습니다.


그럼 즐거운 여행 되세요~!


HAVE A NICE DAY~~!! :)









설정

트랙백

댓글

안녕하세요 DNT 입니다.


이번에 늦은 여름 휴가로 오키나와에 가려고 했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가 (ㅜ_ㅜ)


뒤늦게 필리핀에 다녀왔습니다.


12월이나 아주 추운 겨울 날씨에 가려고 했지만 사정상 어쩔수 없이 11월에 다녀 오게 


되었네요.. 


그래도 첫 필리핀 여행치고는 아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저는 진에어를 타고 필리핀 세부에 도착!!





이번 여행은 최대한 여기저기 돌아 다니지 않을려고 리조트를 예약했어요.


첫날은 새벽에 도착하는 관계로 잠깐 잠만 자고 나오려고 호스텔을 잡았어요.


필리핀 오기전 날씨를 검색했는데 번개와 비 표시를 보고 절망했던 저는


필리핀에 도착해서 그 정보가 맞지 않다는것을 알게 됐네요 ㅋㅋㅋ

(그러니 다른분들도 속지마세요 ㅋㅋ)


하지만 비가 안오는것도 아니었기에 열대지방이라 그런지 스콜현상은 가끔식 생겼지 


그렇게 빈번하게 오진 않았어요.


저는 아얄라몰이라는곳을 가볍게 돌고 커피한잔을 하면서 환전도 할겸 쪼오금 돌아다녔어요. 

(분명 안돌아 다니고 가만히 숨만 쉬려고 했는데... )


환전은 4층 영화관을 지나 아주 구석진 곳에 있는 환전소에서 했는데 지금까지 본곳중 거기가 제일 괜찮았어요 :)


아얄라몰은 아울렛같은 느낌이 나는데 무지 넓어서 쇼핑하기 좋은 장소였던거 같아요.


하지만 사진 찍고 싶진 않아 패스...




이거 보구 한국분이 하는 마트인가? 라고 생각 들었지만 그렇지 않은거 같았어요..






저도 이제 여행좀 다니다 보니 맛집위치를 쉽게 파악하게 되었어요 :)

(참고로 저는 한국분들이 방문한 맛집글을 잘 믿지 않아요 한번 당한뒤로 ㅋㅋㅋ)


이곳은 현지에서 레촌으로 유명한 가게였어요


이름은 house of lechon


 lechon은 돼지 바베큐를 의미 하더라구요 


이렇게 단어 하나 배웠습니다 ㅋㅋㅋ


(어디 가나 그렇겠지만 조금 짜요 ㅜ)





망고 쉐이크래요 ㅋㅋㅋ  맛은 괜찮았어요 




그리고 



저는 본격적으로 제가 오래 묵게될 숙소를 찾아 나섰어요.


필리핀 오기전 어디로 갈까 계속 고민하고 찾다가 





여기다~!!!


하는 곳을 찾았네요 :)



바로

.

.

.

.

.

.

.

.

.

.

.

.

.

.




여기 입니다.  :o


사진으로 본것도 똑같았어요... 매우 흡족 :)


가격도 저렴하고 깔끔하고 혼자 휴식하기엔 최적의 장소 인거같아요.

(리조트가 1박에 4만원선 ㄷㄷㄷ....)



저처럼 그냥 푹 쉬길 원하시는 분들은 여기 강추 드려요.


이름은


"DIVE SPOT ASIA BEACH RESORT"




실내도 나쁘지 않았어요 완전 깔끔!!

(특히 커플분 들에겐 강추)




화장실도 훌륭 +_+


하지만 어느것에나 단점은 있기 마련...


단점은 주위에 아무것도 없다는거에요...


왜냐하면 중심지가 아니라 완전 남부쪽이라..

(나름 오슬롭 근처라고 보시면 돼요 ㅋㅋㅋ)



밤문화를 즐기시려는 분들에겐 비추에요 ㅋㅋㅋㅋㅋ


저처럼 이번 만큼은 조용한곳에서 쉬고싶다 하시면 강력추천


그리고 또 다른 장점은 오슬롭투어를 


비싸게 지불하실필요없고 


혼자서 6시쯤 일어나 버스타고 

오슬롭 투어를 하실수 있다는점!!!

(짝짝짝!!)






하지만 너무  숙소에만 있으면 심심하기에 저는 이방법을 택했어요...


여행와서 무슨 게임이냐 하실수 있지만....


저도 처음 들고 와본거라....


게임 및 넷플릭스를 이용해 영화나 드라마를 봤어요 ㅋㅋ


(진짜 꿀 휴식!!!)





일단 첫날이니 겜부터 해야겠죠? ㅋㅋㅋㅋㅋ


신작 게임인 레드 데드 리뎀션2 입니다. 

서부 갱을 주제로 한 게임인데 재밌더라구요 ㅋㅋㅋ


저는 이렇게 간소(?)하게 하루를 필리핀에서 하루를 보내봤어요.


다음에는 남부쪽 섬을 방문한 후기를 올려 볼게요 


계획에도 없던 섬 방문기 였네요 ㅋㅋㅋ 


그럼 다음 후기로 뵙겠습니다.


그럼 이만~!


HAVE A NICE DAY~!





'동남아 > 필리핀' 카테고리의 다른 글

D.N.T의 필리핀 여행 (세부편)  (0) 2018.11.15

설정

트랙백

댓글